문학
경제경영/자기계발
인문/역사와문화/정치사회
청소년/공부법/학습/외국어
자연과학/예술/종교
가정/취미/건강
도서목록

 

 

 

 

 

red01_next.gif출간일순   red01_next.gif도서명순

지구의 미래: 기후변화를 읽다

세계일보 특별기획취재팀 / 2016-08-31
9788965022671 / 신국판 / 298 / 22,000원

기후변화 재앙은 이미 시작됐다 기상재해 발생으로 경제적 손실도 상당하다 이상기후 현상은 단순한 날씨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의 생명이나 재산, 생활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상기온은 지역과 국가를 막론하고 전 세계에서 발생하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기상청에 따르면 2015년은 지구 평균기온이 20세기의 평균기온 보다 0.87도 높았다. 이는 1880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이었다. 2014년 말 발표된 국제재해경감전략기구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지난 20년간 홍수와 태풍, 쓰나미 등 6천457건의 기상재해가 발생해 60만 6천 명이 사망했다. 최근 10년 동안 태풍, 열사, 한파 등 매년 335건의 기상재해가 발생하고 약 360조 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이 보았다. 2015년 5월 인도 남부에서는 최고기온 48도를 기록하며 2천200여 명이 숨졌다. 같은 시기 파키스탄에서도 6만 5천여 명이 열사병에 걸렸고 1천200여 명이 숨지는 사태가 빚어졌다. 2015년 여름 유럽 전역은 폭염으로 고생했다. 이탈리아의 최고기온이 40도 안팎을 오르내렸고 유럽에서만 800여 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우리와 가까운 일본에서도 최고기온이 38.5도를 기록하며 3명이 숨지고 870여 명이 열사병이라고 보고되었다. 중국도 베이징 폭염으로 최고기온 42.2도를 기록했다. 또 역대 최대 전력 사용량을 기록하며 기후변화로 인한 경제적 위기까지 우려되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2016년 여름, 한반도가 폭염으로 시달리고 있다. 8월 3일 서울에 첫 발령된 폭염경보는 이어지고 있으며, 열대야도 동반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기후변화가 만들어낸 결과물인 것이다. 이런 기후변화의 현장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담은 책이다. ● 추천의 글 이 책은 세계일보 특별기획취재팀이 지구 생존을 위협하는 환경문제와 기후변화의 현실을 기록한 보고서이다. 글의 초점은 대한민국의 ‘민낯’에 맞춰져 있다. 구멍 뚫린 미세먼지 대책, 많이 만들어 한 번 쓰고 버리는 경제시스템, 전국에 불어 닥친 케이블카 개발 광풍, ‘화석연료 종식’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는 에너지정책, 멸종위기 동식물 거래와 동물원의 잉여동물 처리 등 환경과 생명에 앞서 돈과 편리함을 좇는 대한민국의 자화상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그래서 이 책의 장점은 참과 거짓을 가리는 ‘진실의 기록’이라는 점에 있다. 기후변화의 칼날은 궁극적으로 인간을 향할 수밖에 없다. 기후변화는 빙하가 녹고 해수면이 상승하는 물리적 현상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기후변화의 종착역은 문명의 붕괴이며 지구 생태계의 파국이다. 그래서 이 책이 지카 바이러스 등 더 독해진 변종 바이러스 출현의 원인을 지구온난화에서 찾고, 이웃들과 함께 대안적인 삶을 살아가려는 시민들의 실천 사례를 소개하고 있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안병옥 소장(기후변화행동연구소/시민환경연구소)

 

 

연세대 논술

김태희 / 2014-05-27
9788965021674 / 신국판 / 284 / 30,000원

최상위권 대학, 그 중에서 연세대를 논술 전형으로 들어가고자 하는 학생에게 초점을 맞춘 책이다. 연세대의 인문ㆍ사회계열 논술 출제 유형을 철저히 분석해 합격답안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맞춤 공부 전략을 제공한다. 연세대를 포함해 최상위권 대학의 논술 전형을 목표로 공부하는 학생이라면 꼭 봐야 할 책이다.

 

 

태블릿PC에 꼭 담을 영화 35

김용길 / 2011-03-15
978-89-6502-122-3 / 신국판 변형(147×210) / 317 / 13,500원

영화를 보여주는 책 이성보다 감성이, 마음보다 몸이, 글보다 영상이 앞서는 이 시대에 영화는 가장 강한 영향력을 가진 종합예술 분야다. 영화에는 인생과 세상만사가 담겨 있으며, 우리들 역시 영화 주인공을 동경하고 영화의 한 장면과 같은 인생을 꿈꾸기도 한다. 그렇기에 우리는 영화 한 편에도 울고 웃는 것이다. 영화 한 편 보고 막걸리 한잔 걸치며 리뷰 쓰기를 즐기는 어느 기자가 영화 이야기 한 보따리를 풀어놓았다. 저자가 LIFE&TRAVEL에 〈광화문 해리슨의 영화〉라는 제목으로 3년 넘게 연재한 칼럼을 모은 것이며, 각기 주제가 다른 네 개 신(Scene)으로 구성되어 있다. 당신은 소중한 사람과 어떻게 대화하느냐고 묻는 대목 〈사랑은 소통〉이 제 1신,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말한 〈사람답게 사는 것〉이 제 2신, 세상살이와 삶 그 자체를 읊은 〈순수, 그 잊혀지지 않는 것들〉이 제 3신, 그리고 관객들의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드는 이야기 〈액션 불패〉가 제 4신이다. 영화 줄거리를 따라가며 이야기를 전개하기 때문에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 읽어도 실제 영화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들 것이다. 영화와 가까워지고 싶은 사람이 읽기 딱 좋은 책이다.

 

 

눈물로 씨를 뿌린 사람들

한경호 / 2009-07-30
978-89-90994-92-9  / A5 / 288 / 12,000원

믿음의 거장들의 생애를 조명하다! 한경호 집사의 『눈물로 씨를 뿌린 사람들』. 보장된 부를 버리고 일제의 점령으로 인한 암울한 시기에 갇힌 한국으로 와 기독교를 뿌리내린 믿음의 거장 14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국에 하나님의 사랑뿐 아니라, 근대 교육과 서양 의학을 들여온 열정적인 선교사들은 물론, 고난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그리스도의 제자로서의 양심을 꿋꿋하게 지킨 숭고한 신앙인들을 다룬다. 로버트 저메인 토마스, 헨리 게어파트 아펜젤러,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길선주, 주기철, 손양원 등의 삶과 신앙을 추적하고 있다. 이처럼 목숨바쳐 복음의 씨를 뿌림으로써 한국교회를 부흥시키는 데 기초를 세웠을 뿐 아니라, 한국독립운동에 기여한 믿음의 거장들의 생애를 조명함으로써 진정한 삶의 의미를 일깨운다. ☞ CP Say! 『눈물로 씨를 뿌린 사람들』의 곳곳에는 박요일 목사, 유동수 목사, 그리고 임만호 발행인의 추천사를 담아냈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