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어에 대한 배경지식의 습득이 왜 중요한가!

스키마는 ‘기억 속에 체계적, 조직적으로 저장되어 있는 지식, 경험, 감정의 구조’를 말하는데, 스키마 이론은 전(前) 경험, 지식, 감정, 이해가 현재 배우고 있는 것에 대해 무엇이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를 설명한다. 결론부터 말하면, 학생들의 머릿속에 존재하는 선험지식은 새로운 내용을 이해하고 학습하는 데 크게 도움을 준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논술 공부에서 요구되는 선험지식은 무엇이고, 이것이 논술 문제풀이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그 선험지식이란 논술 문제의 중심주제 및 그 주제의 궁극적인 물음으로서의 핵심 쟁점·논점·관점을 규정하고 함축하는 일련의 개념과 개념어에 대한 지적 이해와 체계적인 축적을 말하는데, 이것을 그 개념어에 대한 ‘배경지식’이라고 불러도 무방하다. 논술시험에 출제되는 핵심 개념과 개념어에 대한 배경지식은 논술 문제풀이에서 일련의 생각의 토대가 된다. 이는 이미 알고 있는 것들을 떠올리지 않고는 지금 읽는 것을 제대로 이해할 수는 없음을 뜻한다. 즉 논술 문제풀이에서 관건이 되는 독해력은 텍스트 자체에서만 의미를 찾아서는 그것이 제대로 발현되지 못한다. 텍스트를 읽을 때 자신의 선험지식을 더해가며 행간의 의미를 읽어야 글은 올바로 해석되고 논리적으로 재구성된다. 배경지식과 경험의 총합인 스키마는 글을 읽을 때 작용한다. 글을 읽으면서 배경지식을 더하면 자신의 경험과 세상에 대한 지식, 그리고 읽고 있는 텍스트를 서로 관련짓게 된다. 학생들이 글을 읽어 접하는 새로운 지식을 기성 배경지식과 서로 관련짓는 것은 논술 공부에 있어서의 올바른 이해의 핵심이다. 따라서 논술을 공부하는 학생들은 특정 영역에 대한 배경지식을 갖출 때 자신이 읽고 있는 새로운 정보를 보다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다.

개념이란 무엇인가?

그렇다면 개념이란 도대체 무엇이며, 논술 공부에서 개념어에 대한 선험지식의 습득이 중요한 구체적인 이유는 뭘까? ‘개념’은 어떤 대상 고유의 본질적 속성을 반영하는 사유의 형식이다. 개념은 그 대상을 지칭하는 여러 관념 속에 들어있는 공통된 요소를 뽑아 이를 종합하여 얻은 보편적, 추상적 관념으로 이를 언어로 표현한 것을 ‘개념어’라고 한다. 따라서 개념어는 그 개념이 개괄하고 한정하는 의미를 명확히 하고 체계화한 사고의 언어라고 보면 된다. 

이것만 떠올리면 답안이 술술 풀린다.

개념어는 마치 서술형 수학 문제를 풀 때의 공식과도 같이 작용하는데, 그렇기에 개념어는 논술 문제 해결을 위한 관건이자 핵심 포인트가 된다. 즉 논술시험은 답을 유도하는 장치로서의 주제 개념을 마치 수학 공식처럼 문제와 제시지문 곳곳에 배치해놓았기에, 학생들은 이것을 찾아낸 후 이를 논제의 물음에 맞게 적절히 서술하면 된다. 당연히 그 답안은 개념어를 중심으로 체계적으로 구성되고 논리적으로 서술될 수밖에 없다. 주먹만 한 눈덩이를 굴려 눈사람을 만들 듯이, 핵심 개념을 중심으로 살을 붙여 나가기만 하면 된다.

주장과 논의를 끌고 가기 위해선 논리적 오류가 없어야 한다.

개념은 사고의 출발점이자 생각의 기본 단위로, 인간의 인식 과정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인간은 어떤 사물과 대상에 관한 개념을 가지고 있어야만 그 사물에 대한 판단, 즉 추리와 논증을 할 수 있다. 그렇기에 추리와 논증은 판단에 의해 구성되고, 판단은 또한 개념에 의해 구성된다. 개념이 없으면 판단과 추리를 할 수 없으며, 인식한 내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할 수 없다. 즉 개념을 제대로 정의하지 못하고 또 개념적으로 생각하지 못하면, 계속해서 주장이나 논의를 끌고나가기 힘들다. 대입 논술문제 풀이 시에 개념부터 명확히 하고 논리적 오류가 없도록 유의해야 하는 이유라고 저자는 말한다.

잘 쓴 답안은 개념어를 통해 구현된다.

논술 주제로 다루는 개념어는 인류의 축적된 지혜와 사상이 담겨있는 핵심 용어로, 당대 사상가
들의 치열한 사고가 집약된 결과물이다. 이것을 근본 개념이라고 규정해도 무리가 없는데, 근본 개념은 당대 사상가들, 곧 뛰어난 개별지성은 물론 집단지성이 일생을 바쳐 이룩한 체계화된 지식의 결정체다. 논술 기출 제시지문에 실린 내용이 바로 이 근본 개념에 대한 설명과 그것에 담긴 물음이다. 따라서 학생들은 논술 공부를 통해 이 근본 개념들을 배우면서 인간의 인식이 불러오는 근본적인 물음에 대한 상호 일치와 불일치를 발견하고, 이를 다양한 시각에서 비판적으로 사고해가며 논리를 전개해 나갈 수 있다. 이때, 해당 개념에 대해 생각을 조금 더 깊게 밀어 올릴 경우, 직면하는 질문들과 쟁점, 문제점들은 더욱 명확하게 인식된다. 그것들은 인간이 이를 둘러싸고 수세기 넘게 논쟁을 벌이는 과정을 통해 오늘날까지도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근본적인 질문과 쟁점이기에, 오늘을 사는 우리가 삶의 지표로 정하고 세상을 헤쳐 나갈 수 있는 혜안과 사고력
을 가져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