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분류 관리

2차 분류 관리

도서 등록

도서 리스트

신간도서 관리

언론서평 관리

저자관리

독자관리

팝업관리

클릭통계분석

방문자통계

홈페이지 바로가기

 

 

도서 정보

HOME

 

Main > 청홍 > 건강

 

   

 ◈ 안압 리셋

 

 저   자

 저자│시미즈 롯칸 역자│이진원

 발행일

 2022-01-04

 정   가

 13700

 페이지

 144

 ISBN

 979-11-91136-09-8

 판   형

 국판(148*210)

 간략 소개

 사람이 움직이지 않으면 통증과 결림이 더 심하다. 세계가 코로나로 어쩔 수 없이 움직임이 적었다. 이것은 잘 생각해 보면 신기한 일이다. 몸을 혹사시킨 결과 ‘늘 피로하다’, ‘이곳저곳에 통증이 있다’라고 한다면 납득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는 그 반대이다. 몸의 운동량이 줄었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다’, ‘통증과 결림이 있다’, ‘몸이 개운하지 않다’ …. 역설적으로 들리겠지만, 우리의 몸은 ‘너무 움직이지 않으면’ 오히려 컨디션이 무너진다. 그 근본적인 원인은 ‘변형’일 것이다.

 도서 소개

대체 안압이란 무엇일까안구 내부의 압력을 뜻함

여러분 중에는 검진을 위해 안과 검사기에 얼굴을 얹는 순간, ‘!’ 하고 바람을 맞아 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무엇을 위한 측정인지 모르는 사람도 의외로 많은 듯하다. 사실 그 바람은 안압측정을 위한 것으로, ‘종합건강검진의 기본 항목에 안압 검사가 설정되어 있다. “안압이 무엇인가요?” 이런 의문을 품은 사람이 많을 것이므로 기본적인 내용부터 설명하도록 하겠다. 왜냐하면 안압은 이 책의 가장 중요한 테마이기 때문이다. 단적으로 말하면 안압이란 안구 내부의 압력을 뜻한다. 눈을 감고 자신의 안구를 가볍게 만져보자. 풍선 같은 탄력이 느껴지지 않는가? 안구는 대체 왜 이런 탄력을 지니고 있을까? 그 이유는 만일 탄력 없이 흐물흐물하다면 사물이 일그러져 보이기 때문이다. 안구는 다양한 조직이 결합된 하나의 공과 같다. 외부 세계와의 경계에 있는 각막가장 큰 공간을 차지하는 유리체와 렌즈와 같은 역할을 담당하는 수정체. 여러분은 이들 이름을 대부분 들어 보았을 것이다. 이들이 올바른 위치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인간은 항상 사물을 동일하고 바르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안압이 없으면 눈은 탄력을 잃고 흐물흐물해지므로 안구에 들어온 빛이 올바른 상을 맺을 수 없게 된다.


고대 그리스에서도 난제인정 

녹내장은 왜 골치 아픈 상대일까

녹내장의 원인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안압이 올라 시신경이 손상되는 것이 주된 원인의 하나로 꼽힌다. 흔히 눈은 돌출된 뇌라고 하는데, 말 그대로다. 눈과 뇌는 시신경으로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그러므로 앞에서도 보았듯이 안압의 상승은 안구 내부의 혈류를 악화시키거나 세포를 약화시키는 등 매우 해롭다. 그런데 도대체 왜 녹내장으로 인해 실명에까지 이르게 될까? 그 이유는 자각이 어렵다는 특성을 들 수 있다. 녹내장은 어떠한 이유로 시신경이 손상되어, 눈으로 받아들인 빛의 정보를 뇌로 원활히 보낼 수 없게 되고 서서히 시야의 결손이 생기는증상이다. 그러나 반드시 증상이 양쪽 눈에서 동시에 진행되지는 않는다. 다시 말해 질병 초기에는 시야에 결손이 생겨도 다른 한쪽 눈이 보완해 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시야에 이상이 생긴 것을 깨닫기 쉽지 않고’ ‘녹내장의 발병을 자각하기 어렵다.’ 한편 녹내장으로 인해 나빠진 시력은 원래대로 돌아가기 어렵다고 한다. 

혈류가 나빠지기 쉬운 눈 주변에 신선한 산소를 공급하는 방법

줄넘기를 하면 온몸의 혈류가 촉진되어 안구 내부의 혈류가 개선된다. 이렇게 말하면 줄넘기부터 사야겠는데하고 번거롭게 느끼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안심해도 좋다. ‘줄 없이그 자리에서 몇 센티미터 정도만 계속 뛰는 에어 줄넘기나 가벼운 제자리걸음, 조깅으로도 같은 정도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요컨대 점프(뛰기)가 중요하다. 실내 바닥 등 딱딱한 장소에서 껑충껑충 뛰기만 해도 충분하다. ‘점프는 전신운동이므로 혈류가 개선되어 몸 전체에 산소가 공급된다. 그 결과 산소 전달이 쉽지 않은 눈 주변까지 신선한 산소를 공급할 수 있다. 그래서 점프를 한 후에는 눈의 세포가 활성화되거나 피로가 경감되기도 하는 것이다. ‘안압 리셋이 아닌 혈류 리셋이라 할 수 있다. 점프에는 또 다른 효능이 있다. 위장의 연동운동(조직의 수축)이 촉진되므로 자율신경이 활성화되거나 조절된다. (위장의 기능은 자율신경과 깊은 관계가 있다.) 또한 자율신경은 눈의 초점 기능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어 눈의 피로에서 오는 두통과 어깨 결림까지 개선할 수 있다. 나아가 점프 습관이 비만 방지로 이어질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생활습관병 대책에도 안성맞춤이다

 

 저자 소개

 저자
시미즈 롯칸
골격교정사 체형교정원 ‘롯칸학원’ 대표
메이지(明治)대학 유도부에 재적하던 시절부터 다양한 체형교정 기술을 습득해 독자적인 이론으로 체형교정 기술을 정립하였다. 40년 이상을 유례없는 독특한 골격교정으로 미용 방법을 계속해서 개발하였다. 뛰어난 실력이 알려지면서 유명 모델과 탤런트가 촬영 전에 ‘작은 얼굴 교정’을 위해 그의 교정원을 찾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교정원을 방문한 사람들이 하나같이 시력이 호전된 탓에 검사를 했더니 시력이 0.2 이상 개선된 사람이 속출했다. 그 밖에도 녹내장이 진행을 멈추었다는 사례가 화제가 되었고 ‘안압 리셋’을 주간지에서도 대대적으로 다루었다. 한편 전문 치료사를 위한 ‘롯칸식 교정’ 기술도 제공하고 있다. 베스트셀러 《밴드 하나로 작은 얼굴이 될 수 있다!》 외에 독자의 미용과 건강을 위한 다수의 저서가 있다.

역자
이진원
경희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졸업하고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공복, 최고의 약》 《새우등과 거북목은 낫는다!》 《보이지 않는 힘》 《약에 의존하지 않고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을 낮추는 방법》 《무릎 통증은 뜸을 뜨면 사라진다!》 《아침을 걸러도 건강하게 살 수 있다》 《내 몸을 살리는 면역의 힘》 《암을 이기는 면역력》 《여자도 모르는 여성 호르몬의 모든 것》 《왜 내 몸은 항상 차가운 걸까》 《손가락 3개의 혈자리》 《혈관을 튼튼하게 만드는 23가지 습관》 《뇌 안에 잠든 기억력을 깨워라》 등 다수가 있다.

 목 차

 없음

 출판사 서평

 미국 듀크대학(Duke University)은 한 연구를 통해 ‘인간 행동의 45%가 습관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왜 우리 인간은 행동의 절반을 습관화했을까? 그 답은 ‘뇌’의 성질에 있다. 뇌는 기본적으로 나태한 기관이다. 가능한 한 수고를 덜고 편한 쪽을 택한다. 따라서 식사나 배변, 출퇴근, 목욕과 같은 일상의 행동을 ‘무의식적으로 할 수 있는 수준’으로까지 습관화하여 뇌의 부담을 줄이고 있다. 다시 말해, 인간은 본능적으로 ‘가능한 한 습관화하려는’ 욕구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이 욕구를 잘 활용하면 ‘안압 리셋’ 셀프케어를 새롭게 습관화하기 쉽다. 습관화에 성공하면 어떻게 될까. 미래의 자신을 상상하며 계속해서 좋은 습관을 찾고 익혀나가자.
“눈이 잘 보인다!”
“침침하던 증상도 안구건조증도 모두 편해졌다!”
이런 식으로 자주 머릿속에 떠올리는 것이 요령이다.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도 ‘인간은 습관에 의해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간파했다. 눈 건강도 마찬가지다.
_86~87쪽 중에서

‘매일이 바쁘다’라고 말하는 사람에게 더욱 추천하는 습관이 있다. 단 1분으로 끝나지만, 눈과 머리(뇌)의 피로를 덜어주는 아주 좋은 셀프케어로 방법은 맥이 빠질 정도로 간단하다. 왜냐하면 ‘1분 동안 눈을 감기만’하면 되기 때문이다! ‘단 1분 만에 눈에 효과가 있는 이유’는 ‘눈물’에 있다. 눈을 감고 있으면 그것이 단 1분이라도 눈물이 안구에 도달한다. 눈물은 안구에 영양분과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따라서 1분이면 충분하다. 한편 ‘단 1분으로 뇌에 효과가 있는 이유’는 뇌의 특수한 성질에 있다. 비록 아무 생각을 하지 않을 때라도 뇌는 ‘눈을 통해 정보가 들어오는 동안은 계속 일을 하는’ 성질을 지니고 있다. 눈을 뜨고 있는 한 피곤해도 결코 쉬지 못한다. 우리 인간의 뇌는 이처럼 가혹한 노동 환경에 놓여 있는 것이다. 반대로 말하면 ‘눈을 감으면 언제 어디서든 쉴 수 있다’는 말이 된다. 구글이나 나이키 등 서구의 유명 기업에서는 아침식사 후 20분 전후의 선잠 ‘파워냅(power-nap)’을 추천한다고 한다.
_90~91쪽 중에서

바로 골반에 있는 ‘천장관절’이다. 천장관절은 엉치뼈(천골)와 엉덩이뼈(장골) 사이의 관절로, 상황에 따라 틀어지거나 변위가 생긴다. 그래서 항상 교정해 줄 필요가 있다. 천장관절이 틀어진 상태가 지속되면 골반 전체에 변형이 생기거나 자세가 앞으로 기울게 된다. 나아가서는 많은 신경이 분포하는 등뼈가 휘어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혈류도 악화되고 비만과 냉증 등을 유발한다. 그러므로 항상 천장관절을 의식하고 ‘골반에서부터 몸의 변형을 교정하자’라고 생각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이른바 ‘천장관절 리셋’이다. 지금부터 일상생활 속 서기, 걷기, 잠자기, 앉기 등을 통해 그것을 알기 쉽게 설명하겠다. 그 대부분이 ‘골반’과 관련이 깊다는 사실에 놀랄 것이다.
_111쪽 중에서

상체는 앞으로 기울고 머리뼈가 앞으로 말려 안압을 올리는 결정적 원인인 스마트폰이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스마트폰이 미치는 피해를 멀리할 수 있을까? 물론 가장 좋은 해결책은 게임, 웹사이트 검색, 동영상 시청 등을 그만두는 것이다. 좁은 화면을 응시한 채 밝은 액정을 일정 시간 계속 들여다보면 눈이 큰 손상을 입는다. 도저히 스마트폰을 끊을 수 없다면 눈에서 화면까지의 거리가 멀어 부담을 덜 주는 태블릿 형태의 큰 단말기가 낫겠다. 중독성이 강한 SNS도 문제다. 여러 사정으로 항상 ‘좋아요’를 누르거나 메시지를 보낼 필요가 있는 사람은 하루 사용 ‘시간’과 ‘횟수’에 상한을 정해 보면 어떨까? 메신저나 라인(LINE) 등 앱을 통한 메시지 교환도 주의하자. 마치 테니스 랠리처럼 답을 주고받으며 대화가 길어지는 사람이 있다. 그래서 나는 가능한 한 ‘긴 문장의 문자 한번’이나 ‘눈을 사용하지 않는 통화’로 볼일을 보려 노력한다. 상대에게 ‘조작이 서툴러서, 메일이나 전화로’ 부탁한다고 말하면 대체로 순순히 받아들인다. 마지막으로 과감한 방법 한 가지를 소개하겠다. 진심으로 게임이나 동영상 시청, SNS, 메세지 교환을 그만두고 싶은 경우에는 신형 스마트폰을 피처폰이나 폴더폰으로 바꾸어 보는 것이다.
_122~123쪽 중에서

자연히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기 때문에 머리에 변형이 생기고 눈도 쉽게 피로를 느낀다. 그러므로 ‘턱의 힘을 빼고 위를 보는 습관’을 기르자. 의식하는 순간만이라도 하늘을 올려다보자. 몸이 앞으로 기운 자세에서 아래만 보게 되면 목 근육이 뭉치고 목 주변을 통과하는 신경이 압박을 받게 된다. 목에는 많은 신경이 분포하며 그중에서도 자율신경은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목 근육의 이상으로 자율신경이 손상을 입어 부교감신경 기능 이상이 생겼다’라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그 경우 온몸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상 증상이 생기는 ‘부정수소(indefinite complaint)’를 겪게 된다고 한다.
_130~131쪽 중에서

 신간 여부

 신간

  도서 상태

 정상출고

 교보문고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Yes24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인터파크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알라딘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11번가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