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분류 관리

2차 분류 관리

도서 등록

도서 리스트

신간도서 관리

언론서평 관리

저자관리

독자관리

팝업관리

클릭통계분석

방문자통계

홈페이지 바로가기

 

 

도서 정보

HOME

 

Main > 청홍 > 한의학

 

   

 ◈ 응급질환 한방진료 매뉴얼

 

 저   자

 나카에 하지메 지음 | 권승원, 이한결 옮김

 발행일

 2020-10-15

 정   가

 29000

 페이지

 174

 ISBN

 9788990116994

 판   형

 신국판

 간략 소개

 원서: 急性期 漢方マニュアル | 中永士師明 (著) | ISBN-13 : 978-4907892210 한방을 서양의학의 언어로 이해하는 독자적인 길을 걸었기 때문에 저자도 지금까지 오랜 기간 응급의료에 종사하였는데, 서양의학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증상을 한방치료 단독 혹은 병용으로 해결했던 경우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하지만 한방은 스스로 사용해 보고 확신을 얻지 못한 채로는 그 결과를 밖에 내놓을 수 없다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오로지 증례를 쌓아 올려왔다. 그렇게 모아 온 한방치험례도 이제 5000례를 넘었다. 그리고 이제는 어느 정도 재현성도 얻을 수 있다는 확신에 이르렀다. 이에 평소 임상에서 응급증상에 응용 가능한 저자 스스로가 매일 매뉴얼로 사용하고 있는 방식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어져 이 책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응급상황에 대한 대처법은 비단 응급의학과뿐 아니라 여러 진료과가 필수적으로 공유해야 할 내용이다. 예로부터 감염증 같은 응급질환은 빠르게 대처해야만 병세가 악화될 가능성을 줄일 수 있었다. 특히 과거에는 말라리아, 티푸스, 인플루엔자 같은 열성감염증에 되도록 빠르게 대처하지 않으면 지금보다도 더 큰 위기 상황에 빠졌을 것이 확실하다. 한방의학의 고전인 『상한론』 『금궤요략』을 펼쳐 읽다 보면 감염증, 중독 같은 응급질환 관련 기록이 많아 보이는데, 틀림없이 이 책들은 당시의 「응급 매뉴얼」이었을 것 같다. 그것을 환골탈태시켜 현대에도 통하는 쪽으로 한 번 정리해 볼 수 없을까? 생각하며 저자는 증례를 모으기 시작한 것이 이 책 집필의 계기이다.

 도서 소개

응급외래야말로 
한방이 활약하기 딱 좋다!

응급외래에는 각종 질환부터 외상까지 각양각색의 질병이 모여 든다.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진료 받는 환자도 다양한 기왕력을 가지고 있어, 주(主) 호소는 하나더라도 다장기(多臟器), 다질환(多疾患)에 대처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폴리파머시(다제병용)의 관점에서도 가능한 적은 처방으로 여러 증상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양약은 하나의 유효성분으로 대응하기 때문에 작용기전을 알기 쉽고 한 증상에 1:1로 대응한다. 반면 한방약은 여러 성분의 약재 조합이기 때문에 2종류의 약재를 조합하면, 작용은 2가지뿐 아니라 더욱 새로운 작용이 등장할 때도 있다. 곧 한방약은 한 가지 처방에 여러 작용이 있어서 여러 증상에 한 번에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응급상황에서 활약하기 딱 좋다.


상호보완하는 서양의학과 한방의학

한방약 중에도 국소염증을 억제하는 약재가 있는데, 이런 약재들은 당면한 증상을 완화시킨다. 이것을 표치(標治)라고 한다. 극심한 종창과 통증은 경감시켜야 하지만, 화학전달물질이 생성되는 것은 침습에 대한 생체의 정당한 방어반응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리고 열감은 혈관확장을 통해 혈류를 개선시켜 치유해 가는 과정으로도 생각할 수 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통증에 대한 치료방법도 여러 가지일 수 있다. 이것을 표치의 반대말로 본치(本治)라 한다. 한방으로는 만성기, 특히 냉증에 대한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또한 육병위(六病位)라는 개념도 응용해 볼 수 있다. 다만 심근경색과 출혈성쇼크 같은 동맥, 대혈관계 질환은 서양의학적 수단을 우선시해야 한다. 반면 미세순환장애인 어혈(瘀血)과 림프계 질환인 수독(水毒)은 한방의학이 우수한 분야이다. 실제 혈관계의 99%는 모세혈관이고, 미세순환이 담당하는 생체에서의 역할은 지금까지 생각해 온 것 이상으로 크다. 또한 간질(결합조직)은 체중의 20%에 해당하는 체액으로 채워져 있고 체액의 이동통로(림프계)로써도 기능하고 있다. 서양의학과 한방의학의 상호우열을 가리는 것보다 질환을 다면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새로운 대처법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하면 좋겠다. 곧 서양의학과 한방의학은 상반하는 것이 아니라 상호보완적인 것이고 서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를 제공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양쪽을 적절히 조합하는 하이브리드형 의료를 전개함으로써 병태를 빠르게 개선시킬 수 있을 것이다.

미온수(微溫水)에 녹인다

응급외래에서도 한방약은 미온수에 녹여 복용하게 한다. 특히 냉증에는 따뜻하게 복용하는 것이 효과가 좋다. “틀니에 끼어 힘들어요” “목에 걸렸어요” 같은 불편감을 이야기하기도 하는데, 이에 대비하여 충분히 녹여 복용하게 한다. 엑기스제 1포를 따뜻한 물 20mL에 녹인다. 빠르게 녹이려면 전자레인지에 돌린다. 물, 끓인 물, 전자레인지로 한방약을 녹인 경우 각각의 항(抗)산화력을 비교 검토한 연구에서 3군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고 하니 전자레인지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다만 오령산, 소반하가복령탕 같이 구토에 투여하는 처방은 차갑게 복용하는 편이 한방약 특유의 향으로 인한 구역감 유발 방지에 낫다. 또한 코피나 소화관출혈에 황련해독탕을 투여할 때도 차갑게 복용한다. 복용이 힘들면 젤리, 푸딩, 잼에 섞거나 오블라토를 사용하거나 차에 녹여도 좋다. 유아는 물에 섞어 페이스트 형태로 복용시키거나 경구개에 소량씩 발라도 좋다.

응급질환의 2가지 접근법
응급질환 실제 한방약 활용법

응급질환에는 약리효과를 고려해서 병명처방을 활용과 한방이론을 응용한 한방의학적 활용, 이 2가지 접근법을 사용할 수 있다. 병명처방 활용에는 주로 작약감초탕, 대건중탕, 육군자탕, 오령산, 인진호탕, 억간산, 맥문동탕, 반하후박탕 같이 약리작용이 알려진 처방을 활용한다. 한방치료법에는 「보사원리」라 하여 보법과 사법 2종류의 치료법이 있다. 병명처방 활용은 거의 사법에 해당한다. 또한 여러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한방약에는 강력한 항산화작용이 있어, 항염증작용을 발휘한다. 보법이란 생체 내 부족한 기혈수를 보충하여 전신상태를 개선하고 병사를 체외로 내보내는 방법이다.

 저자 소개

 나카에 하지메
아키타대학대학원 의학계연구과 의학전공 병태제어의학계 구급집중치료의학강좌 교수

학력, 경력
1989년 나라현립의과대학졸업
1989년 오사카대학 의학부 부속병원 특수구급부
1990년 사이세이회 가나가와현병원 외과
1992년 이와테의과대학 고차구급센터
1995년 오사카대학 의학부 부속병원 특수구급부
1996년 St. Louis Univ. Dep. of Anesthesiology: visiting assistant research professor
1997년 아키타대학 의학부 구급의학
2003년 Prince of Wales Hospital: research fellow (문부과학성 재외연구원)
2004년 아키타대학 의학부 통합의학강좌 구급집중치료의학분야 조교수
2008년 아키타대학 의학부 부속병원 한방외래장(겸임)
2015년 아키타대학대학원 의학계연구과 의학전공 병태제어의학계 구급집중치료의학강좌 교수
아키타대학 의학부 부속병원 구급부부장(겸임)
아키타대학 의학부 부속병원 집중치료부부장(겸임)
현재에 이름

자격
일본구급의학회 전문의, 지도의
일본집중치료의학회 집중치료전문의
일본동양의학회 한방전문의, 지도의
일본정형외과학회 전문의
일본화상학회 전문의
일본외상전문의
일본DMAT(총괄DMAT)

학회
일본구급의학(평의원)
일본임상구급의학회(평의원)
일본외상학회(평의원)
일본동양의학회(대의원)
일본성분채집술학회(이사)

위원
아키타현 의사회 구급재해의료대책위원회 위원장
아키타현 메디컬콘트롤협의회 위원회장

[역자약력]

권승원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한의학과 순환신경내과학교실 조교수, 한방내과전문의

이한결
치휴한방병원 진료원장, 한방내과전문의

 목 차

 

머리말

총론
제1장 응급질환에서 한방치료를 활용하기 위한 기본 상식
제2장 응급질환 한방치료 요령
제3장 응급질환 실제 한방약 활용법

각론
제1장 응급외래
1. 호흡기질환
   급성상기도염 독감
   기관지천식
   기관지염 폐렴
   딸꾹질
2. 순환기질환
   고혈압
   두근거림
3. 소화기질환
   구내염
   급성위염 식도염
   급성장염(설사)
   복통
   변비
   급성충수염
   담석증
4. 대사 내분비질환
   통풍발작
   가성통풍
   각기심
   갑상선기능항진증
5. 신경 정신질환
   두통
   공황발작(과호흡증후군)
6. 근골격질환
   목 위팔증후군 견관절염 견관절주위염
   요통
   슬관절염
   통증 동반 근경련
   화농성관절염
   탈구정복 시
7. 외과질환, 외상
   외상(피하출혈, 혈종, 종창)
   창상감염증
   내치핵
   항문주위농양
8. 피부질환
   두드러기
   연조직염
   대상포진
   특발성부종
   켈로이드 비후성반흔
9. 환경장애
   숙취
   벌레물림
   독사교상
   화상 화학손상
   온열질환
   저체온증
   동상
10. 이비인후과질환
   어지럼
   급성중이염
   급성편도염 유행성이하선염
   코피
   비염 부비동염
11. 비뇨기질환
   요로결석
   요로감염
   음낭수종
12. 산부인과질환
   임산부 급성 상기도염 독감
   입덧
   임신성고혈압
   유선염
   월경곤란증
13. 안과질환
   결막염
   결막하출혈
   결막부종
   급성녹내장발작

제2장 중환자실(ICU)편
뇌부종
ICU-AD(aquired delirium): 섬망
불면
위내용물 정체
장폐색
간기능장애
급성췌장염
창상치유지연
패혈증
난치성감염증
파상풍
구획증후군(Compartment syndrome)

제3장 재난의료에 응용할 수 있는 한방


부록
1. 주의가 필요한 부작용
감초(甘草)●가성알도스테론증
마황(麻黃)
부자(附子)
황금(黃芩)●간질성폐렴●간기능장애
산치자(山梔子)●장간막정맥경화증
대황(大黃)●설사●유산

2. 주요 한방약의 구성약물과 효능 효과
Ⅰ. 해표제(解表劑)
●마황부자세신탕●마황탕●마행감석탕●오호탕●계지탕●갈근탕●소청룡탕●천궁다조산●갈근탕가천궁신이
●갈근가출부탕●은교산
Ⅱ. 화해제(和解*劑)
●작약감초탕●사역산●황금탕●반하사심탕●소시호탕●시호계지건강탕●소시호탕가길경석고●시호계지탕●시박탕
●가미소요산●시령탕
Ⅲ. 표리쌍해제(表裏雙解劑)
●대시호탕●방풍통성산
Ⅳ. 사하제(瀉下劑)
●대황감초탕●대승기탕●대황목단피탕●마자인환
Ⅴ. 청열제(淸熱劑)
●길경탕●삼황사심탕●인진호탕●치자백피탕●황련해독탕●백호가인삼탕●입효산●저령탕●을자탕●인진오령산
●배농산급탕●저령탕합사물탕●용담사간탕●청심연자음●십미패독탕●소풍산●시호청간탕●청폐탕
Ⅵ. 온리보양제(溫裏補陽劑)
●오수유탕●대건중탕●인삼탕●진무탕●계지가작약탕●소건중탕●안중산●팔미지황환●당귀사역가오수유생강탕
●우차신기환
Ⅶ. 보기제(補氣劑)
●육군자탕●보중익기탕
Ⅷ. 보혈제(補血劑)
●사물탕●궁귀교애탕●칠물강하탕
Ⅸ. 기혈쌍보제(氣血雙補劑)
●십전대보탕●인삼양영탕●가미귀비탕
Ⅹ. 자음제(滋陰劑)
●맥문동탕●자감초탕●청서익기탕●자음지보탕
Ⅺ. 이기제(理氣劑)
●반하후박탕●향소산●이진탕●억간산가진피반하●조등산●위령탕●구미빈랑탕●여신산
Ⅻ. 안신제(安神劑)
●감맥대조탕●산조인탕●계지가용골모려탕●시호가용골모려탕
XIII. 이수제(利水劑)
●소반하가복령탕●영계출감탕●영강출감탕●마행의감탕●오령산●당귀작약산●월비가출탕●방기황기탕●복령음
●계지가출부탕●영감강미신하인탕●복령음합반하후박탕●반하백출천마탕●소경활혈탕
XIV. 구어혈제(驅瘀血劑)
●장옹탕●계지복령환●도핵승기탕●치타박일방●통도산

참고문헌

그림


한방용어해설
역자후기

 출판사 서평

 병병(倂病)이란 한 가지 질환(병사)이 여러 병위(病位)에 증(證)을 일으키는 것으로, 각 병위가 서로 영향을 주며 동시에 진행한다. 치료전략은 선표후리(先表後裏, 표증과 이증 병존 시에는 표를 먼저 치료한다), 선외후내(先外後內, 밖과 안 중에서 밖부터 먼저 치료한다), 선급후완(先急後緩, 급격한 중증 쪽을 먼저 치료하고 완만한 경증 증상을 뒤에 치료한다), 합방(合方, 증<證>이 병존하는 경우, 처방을 혼합하여 사용한다) 등의 법칙에 따라 치료한다. 실제로 각 병기에 대응하는 2종류의 한방약이 필요하다. 계지탕+마황탕(계마각반탕), 계지이월비가출탕(계지탕+월비가출탕), 시호계지탕(태양병과 소양병에 대응하는 합방), 시호계지건강탕(소양병과 태음병에 대응하는 합방) 등이 그 예이다. 태양병과 태음병(太陰病) 병병에는 오한발열이 있으면서 설사와 심하비경(心下痞硬)이 동반된다. 이 경우 계지인삼탕을 사용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구토, 설사 같은 소화기증상(이<裏>)이 주 증상이다. 거기에 발열과 호흡기증상이 동반되어(표<表>), 「장감기」 라 불린다. 이때 계지인삼탕을 사용한다. 독감의 증상 진행은 매우 빨라, 합병이 잘 일어난다. 유행기에는 환자가 쇄도한다. 그런 상황에 바로 합병인지 병병인지를 감별하기 쉽지 않다.
-<000쪽 중에서>

한방약은 혈압강하작용이 약하므로 고혈압 응급증에는 니카르디핀 정맥주사치료가 우선이다. 그 후 한방치료로 보조한다. 또한 정맥주사를 할 정도는 아니지만, 휘청거림 두통으로 응급진료를 하게끔 만드는 고혈압은 한방치료 적용대상이다. 황련해독탕의 황련, 황금, 황백, 산치자는 모두 청열약(淸熱藥)으로 상반신 충혈을 개선하고 정신을 안정시킨다. 그러므로 안면홍조, 상열감이 있는 고혈압에 사용한다. 산치자에는 지혈작용도 있다.
-<000쪽 중에서>

음증설사는 물 설사로 나타난다(이한증<裏寒證>). 이 설사는 냉증과 고령에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인삼, 건강, 부자, 백출 등이 함유된 진무탕이나 인삼탕이 제1선택약이 된다. 진무탕은 허약체질이며, 정기(正氣)가 부족한 냉증의 설사에 사용된다. 양증설사는 이질(痢疾)이라고도 하며, 이급후중(裏急後重)이 있고, 점혈변이나 혈변이 동반되는 경우가 있다. 이질은 세균성, 바이러스성, 식중독에 의한 경우가 많으며 오령산, 위령탕을 사용한다. 이 둘을 감별하는 것이 그다지 쉽지만은 않으며 급성장염에도 물 설사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세균성에는 항균제를 병용하는데, 정장제와 한방약만으로도 개선될 수 있다. 오령산은 위장 내에 수(水)가 정체되어(수독<水毒>), 갈증은 있으나 물을 마시면 토하고(수역<水逆>), 설사하는 경우 사용한다. 소아 구토·설사(자가중독, 소화불량 등)의 제1선택약이다. 오령산에 함유된 계피에도 항염증작용은 있으나, 감염성장염에 항염증작용을 강화하고 싶을 때에는 시령탕을 사용한다.
-<000쪽 중에서>

항상 소화관 천공을 감별 진단해야 한다. 복통에 사용할 한방약은 통증의 위치와 성상(한열<寒熱>)에 따라 선택한다. 안중산은 상복통에 많이 사용되나 월경통에도 유효하다. 또한 작약감초탕과 소건중탕을 병용하면 고래회충증에도 응용할 수 있다. 최근 고래회충에 의한 심한 통증은 즉시형 알레르기에 의한 것이라는 보고가 있고, 또한 장고래회충증은 내시경적 회충체 제거도 어렵기 때문에 한방치료의 좋은 적응증이 된다. 안중산과 평위산에는 고래회충 유충 운동억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회향·계피·소엽에는 살충작용이 있는 것으로도 보고되고 있다. 대건중탕에는 장관운동항진작용, 장관혈류증가작용, 항염증작용이 있어 마비성 장폐색에도 응용할 수 있다. 속효성을 기대하려면, 관장법으로 대건중탕을 투여한다. 소건중탕은 계지가작약탕에 교이(자양강장)를 더하여 보다 허증 방향의 처방으로 만들어 둔 것으로, 소아에게 자주 사용되지만 성인에게도 사용할 수 있다. 대건중탕과 계지가작약탕을 합하면 중건중탕이 되는데, 대건중탕이 맵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으므로, 소건중탕과 조합하여 사용하는 편이 복용하기 편하다.
-<000쪽 중에서>

변비로 응급진료를 받는 경우, 복통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소량의 작약감초탕과 소건중탕을 병용할 때가 많다. 대황에는 사하(瀉下)작용, 청열(淸熱)작용, 구어혈(驅瘀血)작용이 있다(대장자극성 하제). 망초의 주성분은 황산마그네슘으로 사하작용과 청열작용이 있다(염류하제). 즉 망초로 변을 연화시키며, 대황으로 그것을 사하한다. 증상의 강도에 따라 대황과 망초를 추가한다. 대승기탕은 양명병(陽明病)의 대표 한방약이다. 기체(氣滯)에 해당하는 변비를 개선할 뿐 아니라 이열증(裏熱證)에 해당하는 오한, 조열(潮熱)을 개선하므로 패혈증 등으로 고열이 있는 중증환자에게 변비의 유무와 관계없이 해열 효과가 있다. 소아 변비에는 유산균과 올리고당(혹은 락툴로오스)으로 대응 가능하지만 효과가 없으면 대황이 들어 있지 않은 한방약을 선택한다.
-<000쪽 중에서>

이 질환은 스트레스로 교감신경 과긴장이 발생하며, 이로 인한 과립구증가가 조직의 염증과 혈류장애를 일으켜, 어혈(瘀血)에 이르는 병태로 파악할 수 있다. 두근거림, 빈맥, 쉽게 피로함, 안구돌출, 체중감소, 발한, 떨림, 불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항갑상선제가 제1선택약이 된다. 증상 경감목적으로 자음작용(滋陰作用)이 있는 자감초탕을 사용한다. 단, 마자인이 들어 있어 설사가 심하면 계지가용골모려탕을 사용한다. 갑상선종대는 어혈(瘀血)에 의한 것으로 장기적으로는 구어혈제를 병용한다.
-<000쪽 중에서>

외상에 의한 혈종도 어혈(瘀血)로 보아 부위에 관계없이 구어혈제(驅瘀血劑)를 사용한다. 치타박일방은 에도시대 카가와 슈안(香川修庵)이 창방했다. 타박과 염좌에 의한 종창에 사용된다. 한방의학적으로도 다양한 약재 조합을 갖추었으며, 구어혈작용을 발휘한다. 치타박일방 외에도 대부분의 한방약은 항산화작용을 갖고 있어서 이 항염증작용이 종창경감에 관여한다. 이개혈종, 손톱 밑 혈종, 관절혈종에 천자로 혈종제거를 하는 방법도 있으나 치타박일방을 사용하면 천자빈도를 감소시킬 수 있다. 종격혈종과 복벽하혈종 등 혈종제거가 어려운 부위에도 유용하다. 다발외상으로 통증이 심할 때는 펜타닐과 NSAIDs를 병용해도 좋다. 소아 두부외상으로 구역감이 심하면, 한방약 특유의 향이 오히려 구역감을 유발하기 때문에 오령산을 먼저 복용하게 한다(오령산퍼스트요법). 치타박일방에는 대황이 함유되어 있지만, 급성기라면 소아에게 쓰더라도 그다지 설사를 하지는 않는다.
-<000쪽 중에서>

염증이 생기면 병원체 침입과 확대를 막기 위해 혈전성인자는 증가하고 항혈전성인자는 감소한다. 응고가 과잉발생하면 DIC가 된다. 한방의학에서는 이것을 어혈로 생각하여 구어혈제를 투여한다. 적절한 혈전형성을 통해 감염확대를 막게 되면, 그 다음으로 혈류개선을 위해 혈관확장인자와 환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프로스타글란딘 같은 화학전달물질이 생산된다. 이때 발열통증이 나타나는데, 한방의학에서는 이것을 치유 과정으로 보아, 시기별로 혈류를 촉진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한다.
-<000쪽 중에서>

 신간 여부

 신간

  도서 상태

 정상출고

 교보문고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Yes24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인터파크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알라딘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11번가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