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분류 관리

2차 분류 관리

도서 등록

도서 리스트

신간도서 관리

언론서평 관리

저자관리

독자관리

팝업관리

클릭통계분석

방문자통계

홈페이지 바로가기

 

 

도서 정보

HOME

 

Main > 청홍 > 건강

 

   

 ◈ 고령자 한방진료

 

 저   자

 이와사키 코우 타카야마 신 이와타 켄타로

 발행일

 2018-11-12

 정   가

 18500

 페이지

 176

 ISBN

 9788990116833

 판   형

 신국판

 간략 소개

 ‘의미 있는 구별’과 ‘의미 없는 구별’의 엄격한 구별도 원리적으로 불가능한 것 누가 어느 방향에서 보는 가에 따라 ‘구별’은 의미가 없기도, 의미를 잃기도 한다. 어떤 인간을 ‘음양’으로 나누고, ‘기혈수’로 분석하는 것은 다를까? 물론 다르지 않다. ‘그런 분류’ 방법이 있을 뿐이다. 분류란 마땅히 ‘옳고 그름’이 아니라, 자의적 판단으로써 판정하는 것일 뿐인 것이다. 그렇다면, 한방진료에서의 추후 ‘근거 창출 방식’도 자연스레 정해지게 된다. 만약, ‘증’을 통한 환자 구별이 한방진료에서 필수적이라면, 그렇게 분류하여 무작위 배정하는 것이 좋다. 태양병 환자 수백 명을 모아 마황탕의 효과 유무를 ‘근사값으로’ 탐구해 볼 수 있다면 좋다. 반복하지만, ‘한방이기 때문에 근거는 만들 수 없다’는 것은 억측에 지나지 않다. 저는 한방진료의 세계관도 구조주의적 분류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원리적으로는 서양의학의 사고방식과 우열을 비교하거나 서로 공존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까지처럼 한방을 ‘효과를 보이니 효과가 있다’든가, ‘예로부터 사용해 왔기 때문에 옳다’라고 하게 되면, 한방진료는 외적 설명 능력을 잃고, 그 미래도 위험해 질 수 있다. 한방진료의 미래에도 이 책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 생각된다. 최첨단 서양의학을 공부해 온 독자 여러분들이 이 책을 꼭 읽어보면 좋겠다.

 도서 소개

 수행하는 사람들의 책임

수만 명이 참여한 초거대 임상시험을 통해 ‘근거’가 나왔다며, 제약회사 영업사원이 콧대 높여 광고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그것은 수만 명이 참여하지 않으면, 약과 위약 간의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미로, 그 약의 임상적 효과는 적을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그 약은 환자에게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여줄지는 모르지만, 그 ‘차이’가 그다지 큰 차이가 아니라는 판단도 할 수 있는 것이다. 임상시험은 참가자 수가 너무 적어도 문제지만, 무조건 많다고 좋은 것도 아니다. 지금까지 이래저래 EBM을 설명했다. 반복해서 이야기하지만, 새킷은 ‘현 단계에서 가장 좋은 근거’를 사용하는 것이 EBM이라고 했다. 예를 들어, 전 세계적으로 드문 유전병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기획하는 것도 무의미하다 할 수 있다. 그 경우에는 일회성 증례보고나 동물실험의 이론적 데이터, (EBM을 하는 사람들에게 흔히 경멸당하는) 전문가의 개인적 의견이야 말로 ‘현 단계에서 최고 좋은’ 근거로써 채용된다. 한방진료에는 서양의학과 달리 질 높은 근거가 적은 것이 현실이다. 한방에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근거는 항상 있다. 한방진료에도 ‘현 단계에서 가장 좋은’이라는 구절은 충분히 유효하다. 이해하기 쉽게 EBM을 간략히 이야기하자면, ‘눈앞의 환자에게 최선을 다하는 것’일 뿐이다. 예를 들어 한방진료를 할 때, 서양의학에서처럼 질 높은 근거가 없더라도 가장 좋은 데이터를 토대로 여러 이론을 채용하여 최선을 다하는 것이 한방진료를 수행하는 사람들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책에 실린 이와사키 선생과 타카야마 선생의 해설은 그 ‘최선’이 과연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약과 비슷한 효과를
침자극으로도 보여줄 수 있는가

고령자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증상으로는 목 어깨 결림, 요통, 불면, 식욕저하, 변비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에 효과를 잘 내는 경혈을 꼽아보자면 목 어깨 결림에는 풍지(風池), 요통에는 신수(腎兪), 불면에는 신문(神門)과 태충(太衝), 식욕저하에는 족삼리(足三里), 변비에 합곡(合谷)과 족삼리 등이 있다. 《고령자의 안전한 약물요법 가이드라인 2015》에도 나오는 보중익기탕(소화관을 건강하게 하여 기를 보충하는 탕)의 효과를 보중익기법(소화기계를 건강하게 하여 기를 돋우는 자극법)이라는 침치료 방법으로 재현할 수 있다. 보중익기탕(인삼, 당귀, 황기, 승마, 시호, 출, 진피, 감초, 대조, 생강)은 인삼, 출, 진피, 대조, 생강이 소화기계 기능을 높여주고 소화흡수를 도우며, 기를 돋우는 역할을 담당하며 당귀로 혈을 보충하여 순환시키고 황기, 승마, 시호로 기를 순환시켜 머리에 가져다주며, 감초로 균형을 잡음으로써 전체의 효과를 발휘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비슷하게 침치료로도 족삼리와 합곡으로 소화기능을 높이고 소화흡수를 도우며, 머리에 기를 보내주기 위해 백회 등을 사용하면, 비슷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약 복용을 통해 몸속에서 흡수하여 발현되는 효과를 체표면을 자극하는 것만으로 낸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목사프리카에서 뜸을 떠 결핵 배균이 감소하였던 경혈이 바로 ‘족삼리’혈이다. 보중익기탕도 영양 상태를 개선하며, 만성 폐쇄성 폐질환 환자의 염증을 억누르는데, 보중익기법에도 족삼리가 들어있다. 공통적으로 소화기능과 면역은 핵심이며, 족삼리는 ‘건강을 유지하게 하며 면역력을 높이는 데’ 중요한 경혈이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서 처음으로 치매를 정확하게 기술한 것은
알츠하이머 박사가 아니다!

치매의 한방, 가장 먼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중국전통의학에서는 서양의학보다 훨씬 빠르게 이 질환에 대해 인식했다는 사실이다. 노년기 치매 연구가 20세기 초 알츠하이머 박사의 보고로 시작되었다는 것은 서양의학에서의 역사일 뿐이다. 중국 전통의학 역사 상 ‘치매’라는 단어가 처음 나타난 것은 명대의 의학서 《경악전서》에서이다. 경악전서는 장경악이 1624년에 저술한 의학전집으로 전64권으로 구성된 대작인데, 거기에 정신적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생각대로 뭔가 되지 않고, 지나치게 번뇌하거나, 의심이 지나치게 많고, 놀라고 두려워하는 일이 계속됨에 따라 서서히 치매가 진행된다. 사용하는 언어가 이치에 맞지 않고, 행동이 이상해지며, 발한이상 등 자율신경증상을 동반하기도 하며, 때로는 과도하게 걱정하게 되는 등, 그 증상은 기괴하고 매우 다양하며 온갖 일이 생겨나게 된다고 언급하고 있다. 게다가 ‘인지판단이 혼란해지며, 감정은 불안정해지나, 신체적으로는 비교적 건강하고 식욕저하 등은 일어나지 않는다’ ‘만약 이상하게 놀라거나 두려워하며, 의식의 혼탁이나 환각이 생겨난 경우에는 빠르게 그 정기를 돕기 위해 칠복음이나 대보원전을 사용한다’처럼 이른바 BPSD(치매에 동반되는 심리, 행동학적 증상)까지도 언급하고 있다. 알츠하이머 박사의 증례보고(1906년)보다 약 280년이 앞선 보고이다. 장경악은 병인론으로 후천설을 채택하였으므로, 그가 기술한 것은 아무래도 노년기 치매에만 국한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9세기 왕청임의 저서 《의림개착》(1830년)에 이르러서는 ‘소아에서 기억장애가 있는 것은 뇌가 아직 덜 발달해서이며, 노년기에 발생하는 것은 뇌가 공허해졌기 때문이다’라고 하여 대부분 현대의 치매에 대한 이해에 육박하는 내용을 이미 싣고 있다.


 저자 소개

 감수/저자

이와타 켄타로(岩田健太郞 ; Iwata Kentaro)
1997년 시마네의과대학 의학부 의학과 졸업, 오키나와현립 츄우부병원 연수의, 1998년 미국 세인트룩스 루즈벨트병원 내과 레지던트, 2001년 미국 베스 이스라엘 메디컬센터 감염증 펠로우, 베이징 인터네셔널 SOS 클리닉 가정의를 거쳐 2004년 가메다종합병원 감염증 내과부장, 종합진료감염증과 부장이 되었다. 2008년부터 고베대학대학원 의학연구과 미생물감염증학 강좌 감염치료학 분야교수, 저서로 《극론으로 말하는 감염증내과》(마루젠출판), 《고령자를 위한 감염증 진료》(마루젠출판), 외 다수.

저자

이와사키 코우(岩崎 鋼 ; Iwasaki Koh)
1990년 토호쿠대학 의학부 졸업, 토호쿠대학 대학원 의학계연구과 (내과학계) 수료, 의학박사. 토호쿠대학 대학원 의학계연구과 선진한방치료의학강과 준교수, 임상교수 등을 거쳐 현재 노인간호보험시설인 엔센센다이 동시설장.
(주요업적)
-억간산의 치매에서의 BPSD개선작용의 검증. J Clin Psychiatry. 2005 Feb;66(2):248-52.
-반하후박탕의 흡인성 폐렴 예방효과 발견. J Am Geriatr Soc. 2007;Dec:55(12):2035-40.
-기체스코어의 작성. Complementary Therapies in Medicine. 2012;Aug:20(4):207-17.
-일본노년의학회. 《고령자의 안전한 약물요법 가이드라인 2015》, 12장 ‘한방약 동아시아 전통의약품’ (집필), Geriatr Gerontol Int. 2017;May;17(5):679-688, 외 한방 관련 영문 원서 40편.

타카야마 신(高山 眞 ; Takayama Shin)
1997년 미야자키의과대학 의학부의학과 졸업 후, 야마가타시립병원 사이세이칸 연수의, 야마가타현립 신조병원 내과의사, 이시노마키적십자병원 순환기내과 의사를 거쳐 2010년 토호쿠대학 대학원 의학계연구과 의학박사 과정 수료, 2010년 뮌헨대학 마취과 페인클리닉에 유학하여 귀국 후 토호쿠대학 대학원 의학계연구과 선진한방치료의학 강좌강사, 2012년 동과 종합지역 의료센터 준교수, 2015년부터 토호쿠대학 병원 종합지역의료 교육지원부분 주교수, 부교수, 같은 한방내과 부진료과장, 저서로 일본노년의학회 《고령자의 안전한 약물요법 가이드라인 2015》, 12장 ‘한방약, 동아시아 의약품’ (집필)이 있다.

역자 약력

권승원
한의학박사.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중풍센터 조교수.
한방내과 전문의로서 순환/신경내과 전공이다. 현재는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중풍센터에서 뇌혈관질환(뇌졸중, 중풍), 동맥경화 진료를 담당하고 있다.
미국신경과학회, 세계뇌졸중기구, 대한한의학회, 대한한방내과학회, 일본동양의학회 회원이며, 대한중풍순환신경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번역서로 《뇌졸중 재활, 이렇게 일어나 걸어보자!》 《하지불안증후군》 《경락경혈103》 《혈관을 단련시키면 건강해진다》 《플로차트 한약치료》 등 다수가 있다.
원서: 高齢者のための漢方診療 | 9784621301869 | 2017-8-17

 목 차

 

추천의 말

프롤로그
들어가며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타 켄타로】
1. 우연과 우연히 부른 ‘해후’
2. 인과관계, 전후관계…
3. 눈앞의 환자에게 최선을 다한다
4. 한방진료의 세계관도 구조주의적 분류 중 하나

제1부 총론
1장 한방의학?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서양의학에 대비되는 말로 ‘한방’, 일본에는 일본만의 확고한 전통의학 체계가 없다
2. 일본 전통의학은 한번 말살되었다
3. ‘중의학’은 중국 국가 프로젝트로 탄생했다
4. ‘중의학’의 우위성은 근거에서도 나타난다

2장 《고령자의 안전한 약물요법 가이드라인 2015》 ______【이와사키 코우】
1. Minds2014에 따른 가이드라인의 12장은 꼭 봐야함!
2. 당연한 것과 관련된 높은 수준의 근거는 없다
3. ‘중의학’ 문헌은 너무 많아, 가이드라인에 별표로 반영
4. 아무리 근거를 축적하더라도, 한방약은 전통의학 테두리 안에서 태어난 약

제2부 각론
3장 치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세계에서 처음으로 치매를 정확하게 기술한 것은 알츠하이머 박사가 아니다!
2. 가미온담탕은 인지기능을 유의하게 개선시킨다
3. 억간산의 BPSD, ADL 개선효과에 주목하자

4장 변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장관 점액분비가 감소하는 고령자에서는 마자인환을 사용!
2. 뇌졸중 후 ADL이 매우 저하된 고령자 변비에는 대건중탕을 병용한다

5장 흡인성 폐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사인이 되는 폐렴의 대부분은 고령자 흡인성 폐렴이다
2. 가성구마비의 흡인성 폐렴은 반하후박탕으로 예방할 수 있다!

6장 식욕부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팔방미인 육군자탕
2. 증상에 따라 대처한다!
3. 소화기계통 증상에 ‘기체’가 깔려 있을 때는 향소산이 좋다

7장 감기와 독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마황탕은 타미플루보다 좋은 해열효과가 있음
2. ‘감기에 갈근탕’ 같은 단순화는 안 돼!

8장 바이러스성 장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꿱~꿱~’거릴 때는 일단 오령산
2. 물을 마실 수 없으면 ‘오령산 장관주입’이라는 방법도!

9장 고령자의 통증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근거는 적지만, 유용한 처방은 많다
2. 고령자 만성 관절통의 3할 타자는 ‘갈근가출부탕’
3. 고령자의 저림은 각 처방을 합방을 치료해보자

10장 냉증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아무튼 ‘냉증’이라는 질환개념은 없지만…
2. ‘좋은 약은 입에 쓰다’는 한방약을 사용하자, 근데 정말 ‘맛없다’
3. 맛없어서 복용하지 못하는 환자에게는 당귀작약산가부자를 처방하자

11장 열사병, 탈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이미 열사병에 걸렸다면 정맥주사요법 뿐이다! 한방약은 예방약!
2. 백호가인삼탕을 병용하여 탈수를 예방하자!

12장 비뇨기 질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바로 ‘팍! 좋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의외의 측면에서 효과가…
2. 전탕약 이야기는 별도이다
3. 소변 지림이나 잔뇨감에는 그럭저럭 듣는다

13장 면역저하 (다제내성균 등)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전신상태가 나쁘고, 면역저하 등을 보이는 고령자 병태에는 ‘보중익기탕’
2. 이런 효능효과를 가지고 있는 약제는 서양의학엔 존재하지 않는다
3. 곧, 노쇠고령자에게 잘 듣는다

14장 불면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고령자에서는 배우자와의 사별로도 PTSD에 빠진다
2. ‘간’과 ‘심’의 실조에 의해 불면에 빠진다
3. 성인에게는 ‘시호계지건강탕’이지만, 고령자에게는 ‘산조인탕’이…

15장 침구치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타카야마 신】
1. 침치료에는 몸과 마음의 긴장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2. 큰 스트레스가 있을 때는 ‘간, 신, 심’이 Key가 된다
3. Acupuncture 문헌은 25,650건! 독일에서는 의사의 10%가 침을 사용
4. 침에 의한 생체반응 중 하나는 ‘혈류증대, 개선’
5. 뜸이 가진 의외의 효과, 결핵환자에게도 효과?

16장 프레일티와 한방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이와사키 코우】
1. 평균수명-건강수명=‘간병필요’ 상태
2. 고령자 진료에서 프레일티라는 개념은 필수불가결
3. 위기(胃氣) 없음을 역(逆)이라고 하며, 역한 사람은 죽는다
4. 운기론에 따르면 ‘비신양허(脾腎陽虛)’ 치료가 필요

마치며
역자후기

중의학도장
1. 기혈진액변증(氣血津液辨證)
2. 오장육부변증(五臟六腑辨證)
3. 육경변증(六經辨證)
4. 팔강변증(八綱辨證)

칼럼일람
1. 뇌졸중 후 재활에는 Neuroaid(국내에선 구할 수 없지만)
2. 상한과 중풍
3. 노인성 가려움에는 언제나 당귀음자?
4. 해외에서는 전쟁터에서 침구치료를 사용하는가?
5. 경락이란 무엇인가!
6. 고령자의 모든 증상에 대하여

 출판사 서평

 처음에는 정말 많이 헤맸다. 우선 단순히 ‘치매 환자의 섬망을 치료해 보자’고 생각했는데, 자세히 조사해 보니 원래 섬망이란 치매 같은 배경 질환이 없으면서 생겨난 병태를 지칭하는 용어였다. 바로 이런 지식수준에서 출발했다. 치매 환자의 다양한 정신증상을 BPSD라고 부른다는 것도 그때 처음 알았다. 우선은 어떤 처방을 대상으로 연구를 할 것인가가 문제였다. 황련해독탕이라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란 것은 잘 알고 있었다. 사실 개인적으로 치매가 진행된 고령자에서 폭언 폭력이 나타나 가족들이 곤란해 할 때, 황련해독탕을 처방하여 안정시킨 적이 몇 번 있었다. 하지만 그중 한 사람은 황련해독탕을 복용하는 동안은 확실히 안정되나, 점차 기력이 없어지고, 결국에는 음식을 먹지 않게 되다가 계속 누워있게 되고 말았다.
_63쪽 중에서

생명에너지와 그것을 매개로 한 정보전달 자체를 아울러 ‘기’라고 한다. 그리고 체내를 흐르는 붉은 액체를 ‘혈’이라 부른다. 혈은 대체로 혈액 그 자체라고 생각해도 좋다. 기와 혈의 작용이 둘 다 저하된 (허해진) 것이 기혈양허이다. 무기력 권태감, 쉬이 피로함, 안색이 나쁨, 숨참, 사고가 둔해짐, 식욕부진, 사지 무거움, 머리 흔들거림, 눈이 흐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여기에 추가로 불면, 불안, 두근거림 같은 심신불녕(心神不寧)이라 불리는 증상이 있는 경우, 또는 만성 기침, 가래 등이 동반된 경우 인삼양영탕을 사용한다. 기력이 없는 치매이면서 불면, 불안 같은 정신증상이 동반된 경우 사용하면 좋다.
_70쪽 중에서

*처방해설
● 마자인환(마자인, 작약, 지실, 대황, 후박, 행인, 봉밀)
● 주치: 비위조열(脾胃燥熱), 비약변비(脾約便祕)
장관점막(腸管粘膜)에서 나오는 분비액이 감소하여 장관이 건조해진 결과, 변도 건조해지고, 변비가 생긴 경우에 좋다. 본래는 위장염 때문에 발생한 변비가 적응증이었다. (《금궤요략》) 하지만, 고령자에서는 장관 점액분비 감소로 변이 쉽게 건조해지는데, 이런 병태에 쓰기 좋다.

조금조금씩 제대로 효과를 보이며
센나나 대황말로 인한 내성이 잘 생기지 않으며,
고령자의 체력을 손상시키지 않는 것
이 바로 ‘마자인환’이다.

마자인환에는 사하작용이 있는 대황이 들어있다.
_80쪽 중에서

◎증례-1 21세 남성
38.2℃ 고열에 인후통을 동반한 상태로 내원한 21세 남성. 독감신속검사키트에서는 음성이었지만, 증상과 발생 시기를 고려하여 임상적으로 독감으로 진단. 쯔무라 마황탕 4포, 코타로 길경석고 4포를 1일 4회로 나누어 복용시켜, 2일 만에 치료되었다.
_98쪽 중에서

환자가 설사와 함께 구토하며 ‘꿱~꿱~’ 거릴 때, 한방을 하는 의사라면 맥과 혀 정도는 진찰하겠지만, 한가롭게 변증을 하고 있을 여유는 없다. 특히 고령자의 경우, 빨리 조치하지 않으면 탈수에 빠져버릴 지도 모른다. 물을 마실 수 있다면 일단 오령산을 1포 복용시킨다. 구역이 심해서 마실 수 없으면 오령산 엑기스 1포를 미지근한 물에 녹여 5mL 주사기로 장관주입하면 구역이 감소한다. 자 한 번 해보고 효과가 없다면 지체 없이 정맥주사를 하도록 하자.
_108쪽 중에서

빈뇨에 효과가 ‘드라마틱하지 않은’ 것과는 대조적으로 그럭저럭 듣는 상황은 ‘소변 지림, 잔뇨감’이다. 어떤 사람에게 잘 듣는가면 고령자보다는 중장년의 증상에 잘 듣는 경향이다. 대략 50~60대 정도의 ‘사람들에게는 말할 수 없는 괴로움’ 중 하나이다. 여기에는 앞서 드라미틱한 효과가 없다고 이야기되었던 쯔무라 우차신기환이 그럭저럭 듣는다. 대개 1개월 정도 치료를 해보면 좋다. 그래서 효과가 없을 때는 그다지 좋은 약이 없다. 그런데 이 우차신기환, 팔미지황환, 보신약(신기를 보하는 약)이라는 것들은 지금 말하는 고령자, 곧 70대 이후보다 50, 60대 정도의 사람에서 나타나는 노화 증상에 잘 듣는 인상이 강하다. 생각해보면 옛날에는 인생이 50년 정도였기 때문에 (뭔가 고도경제성장이 시작되기 직전까지 일본의 평균 연령은 50대 전후였다.) 보신약의 대상도 그 정도 연령대일 듯하다. 과거의 70대, 80대는 거의 신선의 영역이었을테니….
_128쪽 중에서

가능하다면 건너뛰고 싶은 증상이다. 그렇다 해도, 고령자 불면에는 그다지 잘 듣는 약이 없다. 고령자 불면은 대개 여러 해 지속된 증상이다. 수십 년간 수면도입제, 안정제를 지속적으로 투약해 온 경우가 많다. 수면도입제는 야간에 화장실에 가려할 때 흔들거림과 넘어짐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정말 바람직하지 않지만, 이미 수십 년을 계속 복용해 온 분들에게 약을 끊으라 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게다가 사실, 나 자신도 불면증으로 항상 복용하는 약을 끊지 못하고 있는 사정도 있다. 나 자신도 잘 치료하지 못하면서 타인을 치료할 수 있을 리 없으니 말이다.
_134쪽 중에서

대부분 침치료는 통증에 적용되나, 전술한 것처럼 자율신경, 내장, 마음의 조절에도 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침치료를 할 때 어떤 생체반응이 나타날까? 딱 한마디로 단언할 수는 없지만, 필자 연구팀이 실제로 시행한 임상연구 결과로 알게 된 것을 소개하고자 한다. 건강 성인을 대상으로 한 교차비교시험에서 족삼리혈, 태충혈, 족삼리혈 외하방, 무자극을 시행한 결과, 소화기 상태를 조정하는 족삼리에 침자극을 시행했을 때, 소화관에 혈액을 보내는 상장간막동맥의 혈류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또한 건강 성인을 대상으로 한 RCT에서 족삼리혈, 태충혈, 족삼리 외하방, 무자극을 시행한 결과, 초조함이나 불면, 사지 냉증 등에 사용되는 태충혈에 침치료를 자극했을 때, 상완동맥 혈류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_150쪽 중에서

 신간 여부

 신간

  도서 상태

 정상출고

 교보문고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Yes24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인터파크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알라딘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

 11번가

 인터넷 서점에 등록된 도서정보 확인